서울시-환경부, 25일 ‘미세먼지 저감 연구개발’ 포럼…정책연계성 강화
서울시-환경부, 25일 ‘미세먼지 저감 연구개발’ 포럼…정책연계성 강화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2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정부·지자체·학계·산업계 미세먼지 전문가 한자리에 모여 저감 연구 개발 논의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미세먼지 저감 연구개발’포럼 포스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미세먼지 저감 연구개발’ 포럼 포스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환경부, (사)한국대기환경학회와 함께 9월 25일 오후 3시부터 과천시 장군마을에 위치한 연구원 신관 2층 중회의실에서 미세먼지 저감 연구 개발 포럼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최용석 박사의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방안과 연구 방향’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한국기계연구원 한방우 박사가 ‘발전·수송 분야 미세먼지 저감 기술 현황과 연구 방향’을, ㈜케이에프 박성규 박사가 ‘생활 분야 미세먼지 저감 기술 현황과 연구 방향’, ㈜그린솔루스 봉춘근 박사가 ‘사물인터넷(IoT) 기반 미세먼지 측정 기술 현황과 연구 방향’을 소개한다.  

특히 생활 분야에서 소규모 미세먼지 배출원으로 관리되지 않고 있는 고기구이, 화목난로·보일러, 농업 잔재물 소각 등 미세먼지 배출 실태와 관리 및 저감 방안에 대하여 ㈜케이에프 박성규 박사가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는 전의찬 세종대 환경에너지융합학과 교수,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 박륜민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장, 김정수 한서대 교수, 정권 서울시립대 환경공학과 교수, 봉춘근 ㈜그린솔루스 대표, 김상철 경기도 미세먼지대책과 미세먼지기획팀장 등 정부·지자체·학계·산업계 미세먼지 전문가 50여 명이 한자리에 모인다. 

신용승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미세먼지는 다양한 원인과 복잡한 작용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해결 방안 모색 역시 여러 분야의 전문가가 머리를 맞대고 지속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면서 “서울시가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기술을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이를 활용해 전국에 확산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TestBed)로써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번 포럼은 미세먼지 정책과 연구개발의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해 환경부와 (사)한국대기환경학회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미세먼지 연구개발(R&D) 전문가 포럼’의 일환으로 (사)한국대기환경학회  전의찬 고문이 위원장을 맡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