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손씻기 관찰했더니… 세 명 중 한 명 ‘안 씻어’
화장실 손씻기 관찰했더니… 세 명 중 한 명 ‘안 씻어’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9.10.15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15일 세계 손씻기의 날… 질병관리본부, 실험조사 결과 발표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질병관리본부·분당서울대병원 공동 손씻기 관찰 및 실험조사 결과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분당서울대병원 공동 손씻기 관찰 및 실험조사 결과 ©질병관리본부

1000여 명의 화장실 손씻기 실태를 조사한 결과, 32.5%가 전혀 손을 씻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세계 손씻기의 날(10월 15일)’을 계기로 손씻기를 어떻게 실천하고 있는지 손씻기 관찰 및 실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질병관리본부와 분당서울대병원 공동으로 지난달 19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됐다.

공중화장실에서 모두 총 1039명의 손씻기 실천을 관찰한 결과, 32.5%(338명)가 전혀 손을 씻지 않았고 물로만 씻은 경우도 43%(447명)로 조사됐다.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씻는 올바른 손씻기를 실천한 사람은 단 2.0%(21명)에 불과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공중화장실의 경우 문고리나 변기 뚜껑 등에서 건강한 사람도 질병에 감염될 수 있는 병원성균이 많기 때문에 화장실 이용 후엔 올바른 손씻기를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실험에서 검출된 병원성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은 패혈증이나 중증피부감염, 세균성 폐렴 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화장실 이용 후 손을 잘 씻는 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번 실험에서 화장실 이용 후 물로만 잠시 씻은 경우에는 상당수의 세균이 남아 있는 것으로 관찰됐고,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을 경우 세균이 거의 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실험 결과 손씻기 실천 여부에 따라 음식물 오염도도 크게 달라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손을 통해 음식을 오염시킬 수 있는 대표적인 세균인 ‘대장균’을 이용한 실험에서(김밥, 샌드위치 섭취 및 조리 상황 재연), ‘손을 씻지 않고’ 만지거나 조리한 음식물에서 ‘손을 깨끗이 씻은 후’ 만진 음식보다 약 56배나 많은 세균이 검출됐다.

고재영 질병관리본부 위기소통담당관은 “올바른 손씻기는 A형간염, 세균성이질, 인플루엔자 등 다양한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다”며, “특히, 병원균이 서식할 가능성이 높은 화장실 이용 후나 음식을 준비할 때, 식사하기 전, 그리고 면역력이 약한 환자를 간병할 때에는 반드시 손씻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