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후 미역국은 하루에 반 그릇만
출산 후 미역국은 하루에 반 그릇만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0.3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요오드가 과잉 섭취되면 갑상선염과 갑상선기능저하증이 발생할 수 있어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출산 후 식단관리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서용수 교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출산 후 식단관리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서용수 교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세계 여러 나라에서 산후 조리 기간에 먹는 음식은 다양하다. 주로 닭, 돼지고기, 달걀, 버터, 상어, 가오리 등 단백질 위주의 육류로 구성돼 있다. 이에 비해 예로부터 우리나라에서는 출산 후 해조류인 미역국을 먹는 전통이 있다. 미역국은 이제 미국의 병원에서도 산후 조리 기간에 특별식으로 제공될 정도로 영양을 인정받고 있다. 미역국이 출산한 산모에게 좋은 음식임은 분명하지만 너무 많이 섭취하는 사람도 있어 주의를 요한다. 미역국의 영양과 과다 섭취 시 어떤 문제가 생길 수 있는지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서용수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보자.

미역국이 산욕기에 좋은 음식인 이유는 미역이 요오드를 많이 포함하고 있는 식품이기 때문이다. 요오드를 함유하고 있는 식품은 흔한 편이 아니다. 요오드의 하루 섭취 권장량은 150ug이지만, 임신부는 220ug, 출산 후에는 290ug로 증가한다. 요오드는 갑상선 호르몬의 주 재료로, 갑상선 호르몬이 태아와 신생아의 중추신경계와 뼈 발달에 중요하기 때문에 임신 기간과 출산 후 요오드 섭취 권장량이 증가하는 것이다. 특히, 신생아는 모유를 통해서만 요오드를 섭취할 수 있기 때문에 모유 수유를 하는 경우에는 요오드 섭취량이 더욱 증가돼야 한다.

미역은 요오드 이외에도 다른 영양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다. 섬유질이 풍부하고 알긴산을 함유하고 있어 출산 후 산모에게 흔히 발생하는 변비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탄수화물 비율이 적은 저칼로리 식단에 좋으며, 산욕기에 꼭 필요한 철분과 칼슘도 풍부하다. 신체 저항력을 강화하고 신체 조직 재생과 철분 흡수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A, C도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미역국과 함께 조리하는 소고기와 조개류 또한 철분과 아미노산이 들어있어 탁월한 식사라고 볼 수 있다.

서용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임신부가 갑상선기능저하증인 경우에 태아는 IQ 저하와 작은 키가 주요 증상인 ‘크레틴증’이라는 선천성 질환을 갖고 태어나게 된다”며, “뇌 발달은 태아기부터 시작되어 출생 후에도 몇 년간 계속 되는데, 이 시기에 갑상선 호르몬은 매우 중요하고 요오드가 부족하면 갑상선 호르몬이 만들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과유불급이라는 말이 있듯이 요오드는 과다 섭취해도 문제가 되는 영양소로 하루에 꼭 필요한 최소 권장량이 있지만, 넘어가면 안 되는 최대 권장량도 있다. 요오드가 과잉 섭취되면 ‘울프-카이코프 효과’에 의해 갑상선 호르몬 생산이 감소하게 된다. 이 효과는 실제로 갑상선기능항진증 환자의 갑상샘 중독발작의 치료에 요오드를 투여하는 원리로 이용된다.

실제로 세계 유명 학회지에 요오드가 과잉 섭취되면 갑상선염과 갑상선기능저하증이 발생한다는 여러 보고가 발표됐고 이에 갑상선 관련 학회에서는 하루 요오드 섭취량을 제한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에서는 하루 섭취 권장량의 두 배 이상 섭취하지 말 것을 권장하며, 하루 500ug 이상 또는 1000ug를 기준으로 하기도 한다. 미역국 한 그릇에 들어가는 미역의 양에 따라 다르겠지만 최소 700ug 이상의 요오드가 들어있다. 게다가 평소 섭취하는 음식에도 요오드를 포함하는 것이 있는데, 생선 한 토막 당 평균 60ug, 큰 김 한 장 70ug, 우유 한 컵 60ug 등에도 들어있으며 거의 모든 종합 비타민제에도 150ug 정도 함유돼 있다.

서용수 교수는 “최근 요오드 과량 섭취의 문제점에 대한 정보를 알고 있는 산모 분들이 미역국 섭취에 대해 혼란스러워 하기도 한다”며, “출산 후 매일 먹는 미역국은 하루에 반 그릇 정도면 영양 공급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