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 유해가스 제거·효율·소음 등 성능 차이 따져보세요"
"공기청정기, 유해가스 제거·효율·소음 등 성능 차이 따져보세요"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1.0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소비자원 9개 제품 시험평가 공개...삼성·샤오미·코웨이·LG 유해가스 제거 상대적으로 우수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최근 미세먼지 문제 등으로 공기청정기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제품별로 유해가스 제거 효율이나 필터 교체 비용 등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공기청정기 9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가스 제거 효율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시험 대상 제품은 삼성(AX40R3030WMD)과 샤오미(AC-M4-AA), 샤프(FP-J40K-W), 위니아(EPA10C0XEW), 위닉스(AZSE430-IWK), 코웨이(AP-1019E), 쿠쿠(AC-12XP20FH), LG전자(AS122VDS), SK매직(ACL-120Z0SKGR) 등 9개 제품이다.

새집증후군 유발 물질로 알려진 폼알데하이드와 톨루엔, 생활악취인 암모니아와 아세트알데하이드, 초산 등 5개 가스를 제거하는 성능을 평가한 결과 삼성과 샤오미, 코웨이, LG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풍량으로 작동 시 발생하는 소음은 삼성·샤프·위니아·위닉스·코웨이·쿠쿠·LG 등 7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작았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제거 성능과 안전성, 표시사항은 모두 관련 기준을 충족했다. 연간 필터 교체 비용은 제품 간 최대 3.1배, 전기요금은 1.9배 차이가 벌어졌다. 필터 교체 주기는 업체가 자율적으로 정하고 있지만 1년 사용 뒤 교체를 기준으로 하면 위니아가 3만 500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샤오미는 자체적으로 정한 필터 교체 주기가 짧아 1년에 2차례 교체해야 하는 만큼 연간 11만 원이 소요됐다. 하루 7.2시간 사용을 기준으로 환산한 연간 전기요금은 쿠쿠가 9천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삼성이 1만 7000원으로 가장 비쌌다.

공기청정기 필터에서는 모두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옥틸이소티아졸린(OIT) 같은 살균제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생활밀착형 제품의 안전성과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부는 CMIT, MIT, OIT를 공기청정기용 필터 항균 등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도록 생활 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상 함유금지물질로 지정할 방침이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