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안전한 장거리 귀성길 어린이 카시트 팁
설 명절, 안전한 장거리 귀성길 어린이 카시트 팁
  • 칼럼니스트 전용완
  • 승인 2020.01.2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피박스 신청
    - 해피타임즈, 0~7세 부모 천명에게 해피박스 증정!
  • http://happy.ibabynews.com
AD
[어린이 교통안전과 카시트 이야기] 설 명절, 안전한 장거리 귀성길을 위한 카시트 활용 팁

설 명절 장거리 귀성길을 아이와 함께 안전하고 즐거운 시간으로 만들기 위한 올바른 카시트 활용 방법을 소개합니다.

부모는 아이의 안전을 위해 카시트의 정확한 설치, 사용법을 숙지해야 한다. ⓒ베이비뉴스
부모는 아이의 안전을 위해 카시트의 정확한 설치, 사용법을 숙지해야 한다. ⓒ베이비뉴스

1. 카시트 사용설명서를 꼭 읽어라!

카시트는 아이의 생명을 보호하는 안전장치입니다. 일반적인 유아용품이나 가전제품이 아닙니다. 카시트를 설계한 제조사에서는 탑승 연령, 무게, 신장에 따른 설치방법과 조절 방법, 안전상 중요한 기능, 편의 부가기능 등 카시트에 대한 모든 내용을 매뉴얼에 기재해 카시트에 매달아 놓고 있습니다. 때문에 내 아이의 안전을 위해서 부모님은 카시트 매뉴얼을 통해 설치와 사용에 대한 정확한 지침을 얻어야 합니다.

2. 신생아를 더욱 주의하라!

가정에 신생아가 있는 경우, 최대한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최근 미국에서 신생아가 카시트에서 수면을 취한 후 사망한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가 조사한 결과 사망원인은 ‘자세로 인한 질식’이었습니다. 미국의 소아과 학회지(The Journal of Pediatrics)역시 자세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우리 어른들은 차량에 탑승해 자세를 고칠 수 있지만, 신생아는 한 가지 자세로 계속 누워있어야 합니다. 머리가 기도를 누른 상태로 누워서 잠을 자고 있을 수도 있고, 차량 내부 온도와 아기의 과도한 두께의 복장 때문에 체온이 상승하고 심장 박동수, 혈중 산소 농도가 낮아지는 등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때문에 유럽 및 미국의 소아과학회와 대학병원에서는 신생아를 30분 단위로 체크하고 휴식을 취하게 해주는 것, 2시간 이상 장거리 주행은 지양하고 카시트에서 빼내어 충분한 휴식을 취하게 해주는 것은 권장하고 있습니다.

신생아가 탔을 때 카시트의 각도는 최대한 눕혀진 상태여야 하며, 아기의 머리가 내려오면서 목이 눌리는지 수시로 확인해주셔야 합니다. 또 바구니 카시트의 경우 카시트를 들고 집과 유모차, 자동차를 오가며 이동하더라도 아기는 그 안에 계속 누워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또한 아기를 수시로 체크해줘야 합니다.

차량에 설치된 카시트의 모습. ⓒ전용완
차량에 설치된 카시트의 모습. ⓒ전용완

3. 겨울철 두꺼운 외투는 벗기고, 덮어줘라!

차량의 온도가 낮다고 해서 아이들의 복장을 두꺼운 외투까지 입혀서 카시트에 탑승 시키지 말아야 합니다. 외투를 입고 카시트 안전벨트를 착용하면 외투의 부피 이상으로 안전벨트 내부 공간이 늘어납니다. 사고가 났을 때 이렇게 헐거운 안전벨트는 아이를 잡아주지 못합니다. 따라서 헐거운 공간이 생기지 않도록 겉옷을 벗고 탑승하고, 겉옷을 벨트 위로 덮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생후 6개월 미만 신생아의 경우 속싸개, 겉싸개, 방한수트, 방한모자 등으로 완전무장 한 후에 카시트에 탑승시키는 경우가 많은데, 차량의 히터 온도가 높아지고, 안전벨트와 두꺼운 옷이 아기를 압박하면 호흡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습니다. 아기는 의사소통이 불가능하고 옷을 벗을 수 없기 때문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합니다. 최대한 겉옷은 벗고 덮어주는 것이 안전합니다.

4. 안전한 안전벨트 길이 확인하는 법 ‘꼬집어보기’

카시트에 어린이를 탑승시켜 준 후, 안전벨트가 안전하게 아이를 잡아주는지 확인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안전벨트를 꼬집어보면 됩니다. 두 손가락으로 카시트의 안전벨트를 꼬집었을 때, 벨트가 잡히면 느슨한 것이 됩니다. 벨트 웨빙(벨트 따위로 쓰이는 튼튼한 띠)이 손가락에 잡히지 않아야 안전한 것입니다. 우리 아이가 불편해하니 안전벨트를 느슨하게 풀어주자고 생각하셨다면 그 생각을 바꿔보세요. 안전을 이기는 편의는 없습니다. 편해지는 만큼 안전과 멀어집니다. 정확한 안전벨트 착용이 우리 아이의 생명을 책임질 수 있습니다.

두 손가락으로 카시트의 안전벨트를 꼬집었을 때, 벨트가 잡히면 느슨한 것입니다. 벨트 웨빙이 손가락에 잡히지 않아야 안전한 것입니다 ⓒ전용완
두 손가락으로 카시트의 안전벨트를 꼬집었을 때, 벨트가 잡히면 느슨한 것입니다. 벨트 웨빙이 손가락에 잡히지 않아야 안전한 것입니다 ⓒ전용완

5. 차 안에서 가장 안전한 위치는 어디일까요?

자동차 내에 카시트 설치 위치가 어느 곳이 가장 안전한가에 대해서는 정답은 없습니다. 조사된 통계와 확률에 의존해야 합니다. 미국 소아과학회가 발표한 ‘어린이 카시트에 탑승한 0~3세 어린이 좌석 위치에 따른 부상위험 패턴 연구’에 따르면 5인승 승용차량 기준, 가장 안전한 위치는 2열 뒷좌석 중앙이라고 합니다. 양쪽 좌석에 위치한 것보다 약 43% 안전하다고 합니다. 외부 충격으로부터 가장 안쪽에 위치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2열 중앙에 카시트 설치 장치가 준비된 차량이 많지 않습니다. 2열 중앙에 카시트를 설치하려면 3점식 안전벨트와 테더 앵커(Tether Anchor)가 기본적으로 적용돼 있어야 하지만, 국산 자동차들의 경우는 외제차량들과 다르게 법적인 근거가 없기 때문입니다. 테더 앵커는 카시트 상단을 고정하기 위해 필요한 금속 후크를 말합니다. 카시트를 2열 중앙에 설치하면 성인이 양쪽에 탑승해 아기를 돌보기도 편하고, 양쪽에 카시트를 추가로 설치할 수도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조수석에 카시트를 설치하는 것은 국내에서 불법은 아니지만 전방 충돌에 의한 에어백 폭발, 좌석 자체의 안전성, 카시트 고정 장치의 부재 등의 이유로 피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또 7-9인승 차량의 경우, 3열에 카시트 설치는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차량 안전도 테스트가 전면과 측면에 집중돼 있기 때문에 자동차는 후방 추돌에 대한 안전성이 상대적으로 매우 떨어집니다. 때문에 고속도로 뒤에서 달려오는 차량들의 졸음운전이 걱정된다면 카시트는 2열에 설치해주세요.

6. 카시트 액세서리는 최대한 안전하게!

장시간 차 안에 갇혀있는 경우, 부모님들은 아이들에게 태블릿PC나 휴대폰을 쥐여주며, 지루함을 달래주기도 합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더 편리하게 볼 수 있도록 휴대기기나 거치대를 달아주기도 합니다. 이러한 거치대와 휴대기기는 사고 시에 어린이의 생명을 위협하는 발사체가 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최대한 견고한 제품을 선택해야 하고, 휴대기기를 푹신한 실리콘 또는 헝겊 재질의 케이스로 감싸주는 것도 좋습니다.

또 후방보기 카시트용 거울이 있습니다. 이 거울은 설치 시 뒷좌석 헤드레스트(운전자 머리를 편하게 받쳐 주는 용품)에 견고하게 고정시켜야 되며, 플라스틱 거울을 감싸고 있는 테두리 재질이 헝겊이나 실리콘과 같이 푹신한 재질로 감싸져 있어야 합니다. 안전벨트 클립 및 가이드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들이 벨트에서 빠져나가거나 더 편안한 벨트위치를 위해 잡아주는 가이드는 어린이를 잡아주는 안전벨트 본연의 기능을 변형시키고, 클립은 사고 이후 탈출을 방해하기도 합니다.

수면 목베개 및 쿠션의 경우는 머리를 기댈 수 있도록 고안된 단순한 제품이 좋습니다. 위에서 붙잡고 있거나 뒤에서 목을 조르는 형식의 제품들은 사고 시에 흉기가 될 수 있으므로 피하시기 바랍니다. 안전벨트 연장 장치 역시 사용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장치는 원래 몸이 큰 신체를 가진 어른들의 안전벨트 체결을 돕기 위해 나온 제품입니다. 이것을 카시트 고정을 편하게 하기 위해 사용하면 카시트가 의도한 안전설계에 변형을 가하게 돼 어린이가 위험에 처할 수 있습니다.

이울러 카시트 발받침은 카시트에 앉아있는 어린이의 다리가 공중에 떠있기 때문에 다리의 하중이 허벅지와 무릎에 무리를 주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제품입니다. 매일 몇 시간씩 차를 탑승하는 어린이가 아닌 이상 큰 의미는 없는 제품이나, 명절에는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플라스틱과 금속 구조물로 이루어진 제품은 사고 시에 치명적인 흉기가 될 수 잇으니, 충분한 테스트를 받은 제품을 선택해야 하며, 되도록 구조물 없이 풍선처럼 공기를 넣어 사용하는 에어쿠션형 발받침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아이와 함께 장시간, 장거리 운전을 할 때 준비가 없으면 매우 불편하고 괴로운 시간이 될 수 있습니다. 부모님들은 아이의 안전을 위해 카시트의 정확한 설치, 사용법을 숙지해야 하며, 어린 아기들은 수시로 휴식과 건강을 체크해줘야 합니다. 어린이들의 경우에는 생명벨트인 안전벨트로부터 탈출해 장난치거나 위험한 행동을 하는 것을 교육을 통해 방지해야 합니다. 온 가족이 안전한 상태를 확보한 상태에서 즐거운 추억 만드는 귀성길를 떠나봅시다.

*칼럼니스트 전용완은 자동차 회사의 홍보 담당자로 자동차와 함께 살았다. 아이가 셋이라 다른 아빠들보다 어린이 교통안전 문제와 카시트에 대해 조금 더 공부하게 됐고, 카시트에 대한 정보를 블로그에 올리다 혼자 보는 것이 아까워 네이버 카페 '아이와차'를 개설해 어린이 교통안전과 카시트 정보를 교류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