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64% 달성
서울 성동구,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64% 달성
  • 윤정원 기자
  • 승인 2020.07.0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연면적 842㎡ 규모 육아종합지원센터 개소… 보육 공공성 강화 매진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한빛어린이집에서 진행하는 특별 프로그램 활동 모습. ⓒ성동구
한빛어린이집에서 진행하는 특별 프로그램 활동 모습. ⓒ성동구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3월 국공립어린이집 3개소 개원에 따라 관내 어린이집 재원아동 6442명 중 4142명이 국공립어린이집을 이용하며 이용률 64%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용률 64%는 서울시 평균 44%를 웃돌며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전국 단위에서도 농어촌 지역을 제외한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구는 민선 6기 이후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사업을 핵심사업으로 추진하며 공보육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지역 별 보육수요에 따라 신설·전환 매입 등을 과감하게 추진해온 결과, 2014년 대비 국공립어린이집 수는 51개소에서 81개소로 30개소가 늘었다.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 10명 중 6명 이상이 국공립어린이집에 다닐 수 있게 됐다. 이에 성동구는 민선 7기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을 61%로 확대하겠다는 약속을 2년 앞당겨 지켜냈다.

구 관계자는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정책사업으로 오는 9월에는 왕십리역 유휴부지에 연면적 842㎡ 규모의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새롭게 개소해 지역주민의 육아지원에 더욱 앞장설 계획”이라며 “센터 1층에는 주민들이 육아를 함께하고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도록 공동육아방도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저출산시대에 아이를 낳고 키우는 일은 더 이상 개인의 책임이 아닌 공공이 함께 해야 할 일이다” 며 “출산장려를 위한 보육의 공공성 강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동구는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뿐만 아니라 민간·가정어린이집에 특성화사업을 지원하고 보육교직원 처우개선에 앞장서는 등 보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