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세 아이들 귀·코에 장난감 못 넣게 단단히 챙기세요"
"2~5세 아이들 귀·코에 장난감 못 넣게 단단히 챙기세요"
  • 전아름 기자
  • 승인 2022.02.1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홍석민 교수팀, 소아 귀·코·목의 이물질 분석연구 발표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2~5세 아이들이 어른들 몰래 귀와 코에 장난감을 몰래 넣고 병원을 찾는 일이 많다. 어른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2~5세 아이들이 어른들 몰래 귀와 코에 장난감을 몰래 넣고 병원을 찾는 일이 많다. 어른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이비인후과 홍석민 교수팀(김용복·홍석진·김성균 교수, 권빈·최예소 레지던트)이 ‘소아에서 귀·코·목의 이물질 분석(Ear, Nose, and Throat Foreign Bodies in Children)’ 연구 결과를 15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2년 10월부터 2020년 9월까지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에서 귀·코·목 이물질로 치료받은 12세 미만 소아환자 1285명을 분석했다. 소아환자들은 유아기(2세 미만), 아동전기(2~5세), 아동후기(6세 이상)로 분류됐다. 

분석결과 이물질이 발견된 소아환자는 연령별로 아동전기가 52.2%로 가장 많았고, 아동후기 40%, 유아기 7.8% 순이었다. 귀·코·목 중 이물질 위치는 목이 59.2%로 가장 많았는데, 단 아동전기의 경우 코가 48.4%로 목 46.8%보다 많았다.

이물질은 흡인이나 기구를 사용해 제거됐고, 이물질 제거가 어렵거나 합병증 등이 우려되는 경우 식도위내시경 또는 전신마취하에서 수술로 제거했다.

◇ 아이들 2세부터 부모 눈 피해 귀·코·목에 이물질 넣어...주의 필요

이물질 종류는 생선뼈와 갑각류 등의 뼈가 47.4%로 가장 많았고, 장난감(24.8%), 음식(14.4%) 순이었다. 뼈는 아동전기(38.1%), 아동후기(64.2%)로 아이의 연령이 높아질수록 섭취하는 음식의 종류가 다양해지며 증가했다. 아동전기에서는 장난감을 넣는 비율이 31.1%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목은 뼈가 발견되는 비율이 79.9%로 절대다수였지만 코와 귀에서는 장난감이 발견되는 비율이 각각 55.7%와 56.8%로 높게 나타났다. 

대다수의 환자들인 95.1%는 응급실에서 이비인후과 의사가 이물질을 제거했다. 이물질이 발견되지 않거나 제거에 실패한 0.6%는 내과 의사에게 의뢰해 식도위내시경으로, 소아가 협조적이지 않고 합볍증의 위험이 있는 4.3%는 전신마취 후 수술로 이물질을 제거했다. 특히 귀에 이물질이 있으면 수술로 제거한 경우가 15.8%에 달했다. 반면 코와 목의 이물질은 비교적 제거가 쉽고 자연스럽게 제거되는 경우도 많았다.

홍석민 교수는 “소아의 경우 귀에 이물질이 들어가면 성인에 비해 외이도가 더 좁고 귀지가 많으며, 치료과정에서 두려움으로 제거에 비협조적이기 때문에 다른 신체부위에 손상을 줄 위험이 높다. 또한 이물질이 고막 가까이 있으면 제거 과정 중 고막 손상의 위험도 크다”며 “아이들은 2세 전후로 혼자 걷기가 용이해 지면서 부모의 관찰을 피해 귀·코·목에 이물질을 넣을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경찰공제회자람빌딩 B1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2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