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한 시간에 필요한 만큼 아이 맡기세요"
"필요한 시간에 필요한 만큼 아이 맡기세요"
  • 안은선 기자
  • 승인 2015.09.0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대방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 개원…시간제 보육 프로그램 운영

【베이비뉴스 안은선 기자】

 

“잠깐이라도 아이를 맡길 곳이 필요할 때, 편리하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간제 보육도 도입해달라는 학부모님들의 요청이 많았어요. 시간제 보육 혜택으로 엄마들이 일과 가정생활, 자신과 아이 사이에 균형을 찾을 수 있다고 봐요.” - 대방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 박윤희 원장.

 

“처음엔 비정기적으로 짧은 시간동안 맡기는 시간제 보육에 아이가 적응을 못할까봐 걱정하던 부모님들도, 아이가 안정적으로 다니는 걸 직접 확인하시고 안심하며 맡기세요. 충분한 사전 적응기간을 거치고, 전문 보육교사가 재밌는 놀이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시간제 보육의 내실을 다지고 있어요.” - 목3동 보듬이어린이집 정혜경 원장.

 

서울 동작구에 잠깐씩 아이를 맡길 수 있는 파트타임 보육 프로그램을 갖춘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이 생긴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오는 9일 오전 동작구 대방동에서 이승철 상근부회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전병헌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방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 개원식을 가졌다.

 

대방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은 등록된 원아들만 대상으로 하는 기존 일반 어린이집 프로그램과 더불어, 지역사회 누구든 생후 6개월에서 36개월 미만의 영유아를 필요한 시간만큼 맡길 수 있는 ‘시간제 보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처럼 파트타임 보육 서비스를 도입한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은 서울 도봉구, 전북 고창군, 서울 양천구에 이어 동작구가 4번째다.

 

파트타임 일시보육 프로그램이 생김으로써 최근 확대되고 있는 유연근무·파트타임 일자리에 종사하는 학부모는 물론, 가정에서 하루종일 아이를 직접 키우는 경우에도 잠깐 아이를 맡기고 급한 일을 해결할 수 있게 되어 호응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 파트타임 보육, 야간돌봄, 장애아 통합보육으로 다양한 육아고민 해결

 

이날 개원식에서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은 “아이 키우기 좋은 나라가 되기 위해서는 보육 인프라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모두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 건립은 학부모님들이 육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일을 포기하지 않도록, 경제계가 힘을 모아 부모의 마음으로 마련한 결실”이라며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고자 유연근무제나 육아휴직 확대와 같은 가정친화적 제도 구축에도 힘쓰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번에 개원한 대방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은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전국 100개소 건립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경제계 공동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2014년까지 농어촌 산간과 서민층 밀집지역, 중소기업 근로자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76개 지자체가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가운데, 대방 어린이집을 포함해 현재까지 전국에 64개소를 개원했다. 64개의 어린이집을 통해 총 4700여명의 어린이들이 보육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으며, 680명의 보육 교직원 일자리가 창출됐다.

 

보듬이나눔이어린이집은 지역적 특성을 살리면서 실질적 보육수요를 고려한 지역맞춤형 어린이집으로 운영되고 있다. 파트타임 보육서비스 외에도 맞벌이 부부의 육아문제를 해소하고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 기회 확대를 위해 32개소에서 야간돌봄이나 휴일보육을 운영하고, 주·야간 교대가 많은 인천 남동공단 등 4개 지역에는 24시간 보육 서비스를 도입했다. 또한 공공 보육에서 장애아동이 소외받지 않도록 17개소에서 장애아동에 대한 통합보육 프로그램을 실시 중이다.

 

한편, 올해도 13개의 신규 사업대상 지자체가 선정됐으며, 10월 말 경제계-지자체 사업추진 협약식이 열릴 예정이다. 금년 경제계 보육지원사업에는 삼성, 현대차, LG, SK, 포스코, 롯데, GS, 한진, 한화, 코오롱, 효성, KB국민은행, 삼양 등 13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