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복지부 장관, 추석 명절 앞서 아동양육시설 방문
박능후 복지부 장관, 추석 명절 앞서 아동양육시설 방문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1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아동양육시설 이든아이빌의 아동과 관계자들 격려하고 생활필수품 전달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추석 명절을 앞둔 10일에 서울 성동구에 있는 아동양육시설 이든아이빌을 방문해 아동 50여 명과 관계자를 격려하고, 생활필수품을 전달하면서 따뜻한 정을 나눴다.

박능후 장관은 추석 연휴 기간 시설의 안전준비 상황을 시설 직원 및 서울시 담당공무원과 함께  둘러보면서 양육시설 돌봄의 어려움 등을 청취했다.

최근 학대피해 아동, 경계선 지능을 가진 아동의 시설 입소 증가에 따른 양육과 생활지도 부담 해소정책이 필요하다는 시설관계자의 의견에 박능후 장관은 전적으로 공감했다.

박능후 장관은 시설 돌봄부담 해소를 위해 내년에 아동치료재활지원 대상 확대(850명 → 1200명), 경계선지능아동 맞춤형 자립지원 지속 실시(880명), 전문가정위탁제도 법제화와 시범지역을 확대(부산, 경기, 충남→2개 지역 추가)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아동복지시설 종사자의 근무시간이 주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변경됨에 따라 교대근무 인력과 예산 확보를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공동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시설 방문을 마무리하면서 박능후 장관은 “이든아이빌 아동들과 직원분들이 지난 주말 태풍에 피해를 입지 않아 다행이며, 추석 명절 때 더 그리워지는 부모를 대신해 사랑의 손길로 아동을 돌보는 시설 관계자 분을 찾아뵙고 감사의 인사를 드리게 되어 매우 뜻깊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보건복지부는 포용국가가 지향하는 아동이 행복한 나라를 위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