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공립’ 유치원 위탁안 철회… 반대연대 “진심 환영”
‘겉공립’ 유치원 위탁안 철회… 반대연대 “진심 환영”
  • 김재희 기자
  • 승인 2019.06.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박찬대 의원, 10일 법안 철회… “더 깊은 논의 필요”

【베이비뉴스 김재희 기자】

7일 오전 국공립 유치원 위탁운영 반대연대는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예비 유치원 교사, 학부모, 현직 교사 등 약 1800명이 참여하는 집회를 열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7일 오전 국공립 유치원 위탁운영 반대연대는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예비 유치원 교사, 학부모, 현직 교사 등 약 1800명이 참여하는 집회를 열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당정이 국공립 유치원 위탁 경영 법안 철회를 결정한 가운데, 국공립 유치원 위탁운영 반대연대는 9일 성명을 내고 “유아교육법 개정 철회 소식에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국공립 유치원 위탁운영 반대연대는 지난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예비 유치원 교사를 비롯해 현직 유치원 교사, 학부모 등 주최 측 추산 약 1800명이 참여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당정이 추진하는 국공립 유치원 민간 위탁운영안을 즉각 폐지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해당 내용을 담은 유아교육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한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9일 철회 보도자료를 내고, “더 깊은 논의과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법안 철회절차를 마무리할 것을 밝혔다. 10일 기준,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서 박 의원의 유아교육법 일부개정안은 철회된 상태다.

국공립 유치원 위탁운영 반대연대는 “유치원 위탁경영 반대집회’에서 외쳤던 우리의 목소리가 국회에 전달되었다는 것이 매우 기쁘다”는 소감을 전하면서 “다시는 국회에서 ‘위탁경영’이라는 유아교육의 공공성을 훼손하는 개정안이 발의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회와 정부는 ‘유치원 위탁경영’이 국민이 원하는 ‘유치원의 공공성’에 반하는 법안임을 이번 기회를 통해 충분히 깨달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은 “유아교육 질 향상을 위해 교사 대 유아비율 조정·단설 유치원 확충·유치원 3법 통과 등 논의해줄 것”과 “유아의 개별 특성과 학부모의 요구를 반영한 프로그램들을 공교육 전반으로 활성화시킬 수 있는 방안 마련”을 국회와 정부에 제안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