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수술' 개개인에 따라 적합한 수술법 적용해야"
"'백내장 수술' 개개인에 따라 적합한 수술법 적용해야"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0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수술 선택 전 충분한 검사와 상담으로 가능 여부 알아보는 게 중요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백내장 수술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원장. ⓒ글로리서울안과
백내장 수술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원장. ⓒ글로리서울안과

백내장은 수정체에 혼탁이 생기면서 빛이 잘 통과하지 못하게 되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사물이 겹쳐 보이거나 눈이 부셔서 앞을 보기가 어려워지는 증상이 나타나며 이 증상은 대부분의 노인이 겪게 되는 안질환으로 꼽힌다.
 
주요 증상은 시력 혼탁으로 시력감퇴나 주변부 혼탁으로 백내장이 시작되는 경우인데 초기에 시력장애가 그다지 크지 않을 수도 있다. 또 동공 부위나 후극부에 병변이 있으면 초기부터 밝은 곳에서 시력이 감퇴하는 주간맹이 나타날 수도 있다.
 
이와 함께 상이 겹쳐 보이는 한눈복시, 돋보기안경을 쓰던 사람이 돋보기 없이도 근거리를 잘 보게 되는 수정체근시 등이 나타나게 되는 등 매우 다양한 증상들이 나타날 수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노인 안질환으로 알려진 백내장을 치료하는데 있어 환자 눈 상태에 따른 적절한 수술법을 적용하는 게 좋다고 강조한다. 또한 이 질환의 주된 원인은 노화지만 그 외에도 당뇨병이 있는 경우, 흡연이나 과음하는 경우, 눈이 자외선(태양빛)에 과도하게 노출되는 경우,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 발생 위험이 크다.
 
이 증상을 방치할 시 녹내장, 안구염, 안구건조증 등의 합병증을 초래할 수 있다. 보통 백내장은 안과 외래에서 산동검사를 통해 동공을 확대시킨 후 세극등 검사로 수정체 혼탁의 정도와 위치를 확인한다.
 
백내장 수술은 레이저를 활용한 수술이 주로 시행되고 있다. 인간의 눈과 손이 아닌 3D OCT와 레이저로 진행하기 때문에 정확도와 성공률, 이후 시력 회복력이 비교적 높은 장점이 있다.
 
이 치료법은 해당 질환의 전용 펨토세컨드 레이저인 카탈리스 3D 레이저가 주로 사용되며 수정체를 미리 파쇄함으로써 신속한 수정체 교체가 가능하며 경화도가 심한 중기 이상의 환자들도 안전을 신뢰할 수 있는 수술이 기대 가능해졌다.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원장은 “이 치료법으로 해당 질환 개선에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시력 교정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치료 전 난시 교정량을 예측할 수 있고 본인의 눈 상태에 적절한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선택해 시력 교정 효과가 기대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수술 선택 전 충분한 검사와 상담으로 가능 여부를 알아보는 게 중요하다”며 “수정체의 혼탁으로 발생하는 해당 질환의 성공적인 치료를 위해 환자 안구 특성에 맞춤화된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법이므로 수술의 영향은 각막, 수정체, 망막 전분야에 걸쳐 발생하게 된다”고 전하면서 “진단부터 치료 전 과정에서 각막과 수정체, 망막 이 세 분야에 대한 의료진의 실력이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덧붙였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