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염, 식중독 후 살 빠진 아이 몸무게 회복하려면?
장염, 식중독 후 살 빠진 아이 몸무게 회복하려면?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0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장을 괴롭히는 생활습관의 문제가 있는지도 살펴야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장염에 한번 걸리면 소화기가 약해져 금방 재감염이 될 확률이 높다. ⓒ함소아한의원
장염에 한번 걸리면 소화기가 약해져 금방 재감염이 될 확률이 높다. ⓒ함소아한의원

한여름은 장염이나 식중독, 배탈, 설사, 복통과 같은 여름철 소화기 질환이 쉽게 발생한다. 바이러스에 의한 장염은 대부분 항생제를 복용하지 않더라도 충분한 휴식과 따뜻한 물을 수시로 먹어 탈수를 예방할 수 있다면 점차 좋아질 수 있다. 그러나 아이들의 경우 장염을 앓고 난 후에 입맛을 잃거나 체력이 떨어져 장염 이후의 컨디션 회복에 시간이 걸려 문제가 될 수 있다.

청주율량 함소아한의원 양효진 대표원장은 “최근 장염이나 식중독 등으로 고생하고 난 후 아이가 살이 빠져 홀쭉해지고 몸무게가 떨어져 걱정하는 부모들이 내원을 많이 하고 있다. 성장이 중요한 시기의 아이들이므로, 체력 회복과 함께 위장기관의 면역력을 키워줘야 한다” 고 조언했다. 장염을 앓고 난 후 아이의 몸무게 회복과 소화기 면역력을 키우는데 도움되는 방안을 알아봤다.

◇ 여름 장염 후에는 체력 회복에 신경 써야

장염에 한번 걸리면 소화기가 약해져 금방 재감염이 될 확률이 높다. 장염 이후의 아이의 컨디션과 떨어진 몸무게를 회복하려면 가능한 빨리 식욕과 기운을 회복하게 해서 다시 장염이나 감기 같은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특히 체력이 부족한 소아라면 기운을 보강하는 효능이 좋은 ‘황기’ 달인 물(물 1L에 황기 20g)을 끓여서 차처럼 마시면서 여름철 컨디션을 보조해도 좋다. 특히나 황기는 여름철에 허약한 체질로 식은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데, 처진 기운을 끌어올려주고 과도한 땀을 통한 에너지 소모를 줄여줄 수 있다.

또한 장염을 앓고 난 후에는 소화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1주일간 과식을 피하고 위장 부담을 덜어주는 음식으로 가볍게 먹어야 한다. 연두부, 미음, 누룽지 등 부드러운 음식으로 시작해서 점차 기름기가 적은 달걀, 연어 등의 단백질과 야채, 탄수화물을 같이 섭취한다. 소화 컨디션을 보조하는 매실차, 보리차를 가볍게 챙겨 주는 것도 좋으며, 더운 여름철 몸에 부담되지 않을 정도로 실내에서는 스트레칭을 하고 아침저녁의 가벼운 산책을 통해 장운동을 촉진하고, 땀을 많이 흘리는 만큼 적절히 수분과 전해질 섭취에도 신경 써야 한다.

◇ 장내환경 개선으로 소화기 면역력 향상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와 적절한 식이섬유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는 체내에 들어가서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을 말하는데 장내 환경을 산성으로 만들어 산성에서 잘 자라는 유익균의 성장을 촉진하고 유해균이 성장하지 못하도록 막아준다. 이와 함께 장내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를 같이 섭취하도록 하는데 일반적으로 식이 섬유가 풍부한 식품들이 해당되며 현미와 통밀, 보리와 같이 정제되지 않은 곡류, 미역, 다시마와 같은 해조류,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다만 장기능이 떨어진 상태에서 수박, 참외, 복숭아, 포도와 같이 당도가 높은 과일을 너무 많이 먹게 되면 오히려 설사를 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 아이의 위장 기능과 생활습관 점검

여름에 식중독이나 장염에 자주 걸리며 체중이 잘 빠지는 아이라면 위장 기능이 약한 지 점검해 보도록 한다. 평소에도 손발이 차거나, 설사, 배탈, 복통이 잦고 소화에 부담이 큰 경우에 장염으로 고생하기 더 쉽고 유전적인 영향으로 부모 중에 장이 약하거나 예민한 경우, 심하면 아이가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앓고 있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또한 장을 괴롭히는 생활습관의 문제가 있는지도 살펴본다. 장염으로 고생하는 아이들의 경우 평소에 배를 차게 만들어 장내 소화를 방해하는 식습관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 선풍기나 에어컨 근처에 너무 오래 있는지 하루에 요구르트나 아이스크림, 얼음을 지나치게 많이 먹는 지 등 점검한다. 더운 여름에 찬 음식을 완전히 피할 수는 없지만, 찬 음식 섭취 후에는 따뜻한 물 한두 모금을 꼭 마시게 한다면 장의 부담을 덜 수 있다. 소화력과 장이 평소에도 약한 체질이라면, 성장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보강이 필요할 수 있으며 전문가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 아침저녁으로 배꼽 주변 장마사지

아침이나 잠자기 전에 부모가 아이의 배꼽 주위를 마사지해주면 소화나 장의 원활한 순환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청주율량 함소아한의원 양효진 원장은 “배꼽 주위에는 위장 내 소화를 돕고 체내 기운을 회복하면서 장 컨디션을 돕는 혈자리들이 많이 모여 있다. 대표적으로 중완혈, 천추혈, 관원혈 등이 있는데 아침저녁으로 배꼽 주위(배꼽에서 3센티 정도)를 시계방향으로 문지르듯이 10회씩 마사지하거나, 손바닥을 10회 정도 비빈 후 손이 따뜻한 상태에서 배꼽의 위아래로 손바닥을 대주면 좋다” 고 조언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