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가 피해야 하는 것에 대한 오해와 진실 1
임산부가 피해야 하는 것에 대한 오해와 진실 1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2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항생제의 경우 임신 중에도 안전하게 복용 가능한 종류 있어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퀸스메디산부인과 정소은원장. ⓒ퀸스메디산부인과
퀸스메디산부인과 정소은원장. ⓒ퀸스메디산부인과

임신은 그 자체만으로도 축복이며 행복이다. 오랜 기간의 기다림을 통해 새 생명을 얻는 기쁨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 기쁨이 큰 만큼 임신을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지면 당연히 불안과 초조함은 비례해 클 수밖에 없다. 

이에 그동안 우리가 잘못 알고 있었던 임신 중 주의해야 할 사항들을 퀸스메디산부인과 정소은원장의 조언을 통해 자세히 알아봤다.

◇ 임신 중 간염 예방 접종은 하면 안 된다. ( X )

B형, A형 간염 예방접종은 사백신으로 임신 중에도 접종이 가능하다. 따라서 고위험군인 경우 임신 중에 접종하기도 한다. 최근 A형 간염이 유행해 임신 중에도 맞는 경우들이 증가하고 있다.

◇ 첫째 때 백일해 주사를 맞은 경우, 둘째 때는 안 맞아도 된다. ( X )
태아의 수동면역을 위해 임신 때 마다 28주에서 36주 사이에 접종하는 것을 권장한다.

◇ 임산부가 애완견이나 고양이를 키우면 안 된다. ( X )

일반적인 백신 접종이 잘 이루어지고 관리가 잘되는 애완견이나 고양이의 경우 키울 수는 있다. 하지만 신생아가 태어난 이후까지 생각하면 안전 위험 및 아토피 등 위생상의 문제가 있을 수 있어 권장하지는 않는다.

◇ 임신 중 상처에 항생제 연고 사용은 위험하다. ( X )

국소적으로 상처에 바르는 연고는 전신에 흡수되지는 않는다. 따라서 대부분 큰 문제가 없다. 그리고 항생제의 경우 임신 중에도 안전하게 복용 가능한 종류가 있으니 필요한 경우 임신 중에 복용할 수도 있다.

◇ 첫 아이를 제왕절개를 했다면, 둘째부터는 반드시 제왕절개를 해야한다. ( △ )

이전에 제왕절개를 한 부위는 많이 약해져 있기 때문에 진통과 같은 큰 힘을 받게 되면 파열될 수 있다. 자궁 파열은 매우 드문 일이지만 한번 발생하면 산모와 아기가 매우 위험한 상황이 된다. 이 때문에 첫 아이를 제왕절개 한 경우에는 그냥 제왕절개를 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할 수 있다. 제왕절개 후 자연분만 시도는 조건이 맞으면 시도해 볼 수는 있으나 응급 상황이 발생할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만반의 준비를 갖춘 후 시도해야 한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