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아이돌봄 서비스 전반 완전히 새로 점검하겠다"
부산시 "아이돌봄 서비스 전반 완전히 새로 점검하겠다"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0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임산부 택시비 할인·출산육아 지원 원스톱 포털구축·생활안전보험 지원 등 정책 설명하고 의견수렴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부산시가 5일 개최한 ‘아가맘 행복알람 콘서트’ 현장에서 오거돈 시장이 참가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부산시
부산시가 5일 개최한 ‘아가맘 행복알람 콘서트’ 현장에서 오거돈 시장이 참가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부산시

부산시가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오거돈 시장은 5일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에서 암산부와 육아맘 15명을 초청해 ‘아가맘 행복알람 콘서트’를 열었다.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부산시가 내년부터 새롭게 시작하거나 확대할 영유아 양육정책을 정책수요자들에게 직접 설명하고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듣기 위한 자리였다.

오 시장은 “지난 6월 경청투어 ‘임산부와의 만남’에서 여러 가지 이야기를 듣고 정책에 반영해 새로운 정책을 만들었다”며 “여러분들께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을 만들려고 만든 자리니 마음껏 의견을 제시해달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부산시 복지건강국장, 여성가족국장, 문화체육국장 등 관련 국장들이 참석해 관련 정책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다. 내년부터 시행 계획인 첫째 아이 출산지원금 신설, 아동수당 확대 정책,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택시요금 할인제 도입, 출산육아지원 원스톱 포털 구축, 미취학 아동 생활안전보험 가입 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지원 서비스 등 15개 과제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문화체육국장은 “공연장,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 등 문화시설 프로그램을 확대, 0~24개월 영유아 부모가 함께 문화향유를 할 수 있는 기회도 넓혀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아동수당 확대 등 일부 정책에 대해서는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고 새로 도입할 정책이 현실적으로 실효성이 없다는 솔직한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한 참석자가 “실질적인 육아 지원 혜택이 너무 모자라 긴급한 상황이 생겨도 아이를 맡길 곳이 없다”고 토로하자, 여성가족국장이 “이 기회에 부산시의 아이돌봄 서비스 전반을 완전히 새로 점검하겠다” 고 대답해 큰 호응을 얻었다.

또 다른 참석자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지원 서비스 대상자가 중위소득 100%이하로 제한돼 맞벌이 가정은 혜택을 받지 못해 아쉽다”고 하자, 복지건강국장이 “시가 서비스 대상자를 중위소득 150%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해 참석자들이 반기기도 했다.

육아의 어려움을 이해해주지 않는 사회분위기를 토로하던 한 참석자가 이야기도중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흘리자 대부분의 참석자들이 함께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도 보였다.

오전 11시 30분부터 시작된 대화는 샌드위치 도시락을 지참한 채 두 시간 넘게 이어졌다. 오 시장은 “육아는 부모뿐 아니라 우리 사회 모두의 힘이 필요한 일”이라며 “아이 낳고 키우는 일을 부산시가 같이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