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기간 낫지 않는 산후풍, 한의원에선 어떻게 치료할까?
오랜 기간 낫지 않는 산후풍, 한의원에선 어떻게 치료할까?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9.0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자궁 회복은 다음 건강한 임신 위해서도 꼭 필요...모유수유 중에도 한약 복용 가능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노원 인애한의원 신지영, 배광록, 김서율 대표원장(왼쪽부터). ⓒ인애한의원
노원 인애한의원 신지영, 배광록, 김서율 대표원장(왼쪽부터). ⓒ인애한의원

산후풍은 산후에 관절통이 있거나 몸에 찬 기운이 도는 증상이다. 다양하고 주관적인 증상들을 호소하는데 증상의 큰 특징이라고 하면 으슬으슬 추위를 심하게 타고 찬 곳에 노출되면 몸이 시리고 심한경우에는 한여름에도 두꺼운 외투를 입어야할 정도로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이것은 출산 후나 유산 후에 신체의 온도조절 능력이 떨어져서 주위환경에 잘 적응하지 못해 나타난다.

또한 산후풍 환자들이 많이 겪는 증상은 통증이다. 손목, 무릎, 발목, 허리 등 관절들이 아프고 화끈거리거나 저리는 증세도 동반할 수 있는데 이러한 통증들은 야간에 조금 더 심해지는 경향을 보인다. 그 외에 땀이 과다하게 많이 난다거나 식욕부진, 심한 피로감, 우울감 등도 수반될 수 있다. 산후풍 증상이 있다면 자세한 문진과 검사를 통해 류마티스 관절염이나 자율신경실조증과는 감별해야 한다.

산후풍 치료는 발생시기와 상관없이 증상이 있다면 치료를 해야 낫게 되는 질환이며 산후풍이 발생한지 오래되지 않았을 때 치료하면 더 빨리 증상이 완화될 수 있고 환자가 고생도 덜하므로 조기발견과 조기치료가 좋다.

하지만 산후풍은 객관적인 검사결과가 나오는 질환이 아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못 받고 오랫동안 고생하며 이곳저곳 돌아다니다 오는 환자들이 대부분이다.

산후풍의 발병 시기는 대체로 출산후 1달 이내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출산방법이 자연분만일 때 제왕절개인 경우보다 현저히 많이 발생했다. 발병원인을 보았을 때는 산후 스트레스를 받거나 잘 쉬지 못하고 무리하여 나타나는 것이 가장 많았다.

한의학에서는 산후병의 원인을 몸이 많이 허하고 어혈이 존재하여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분만 과정 중에 많은 에너지를 소비함과 동시에 다량 출혈을 하면서 산모의 원기가 손상되고 기혈이 부족하게 되어 허증이 많아진다. 또한 산후 혹은 유산 후에 자궁에 고여있는 어혈이 쉽게 정체하여 체내에서 제거되지 못하여 어혈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산후풍 치료도 중요하지만 산후 혹은 유산 후에 산후풍이 발생할 수 있음을 고려하여 미리 몸조리의 중요성을 알고 한약복용을 통해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산후풍은 적절한 약물치료를 하면 증상이 잘 낫고 재발도 잘 되지 않는 질환이므로 겁내지 말고 치료받으면 나을 수 있다. 

유산후 조리는 커져있는 자궁을 유연하게 수축 되도록 하며 자궁에 고여 있는 어혈을 배출하고 붓기를 빼주는 한약치료를 한다. 세심한 유산후 조리프로그램을 통한 제대로 된 자궁수축, 자궁기능개선 및 회복은 다음의 건강한 임신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모유수유 중에도 한약복용이 가능하며 출산후나 유산후 지정된 한의원에서 한방치료시에도 국민행복카드 사용이 가능하다.

도움말 =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배광록, 김서율 대표원장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