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남편이 있었다면, 이런 일을 겪지 않았을까 
내게 남편이 있었다면, 이런 일을 겪지 않았을까 
  • 칼럼니스트 차은아
  • 승인 2019.10.1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차은아의 아이 엠 싱글마마] 남편 아닌, 사랑이가 있어서 다행이다

이 일은 내가 미국에 있을 때 겪었던 일이다. 꽤 오래전 일인데도 어제 일어난 일처럼 생생하다. 이 일은 두 번 다시 겪고 싶지 않을 만큼 아찔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최고의 경험을 선사해 준 사건이기도 하다. 

차 키, 차 키가 문제의 시작이었다. ⓒ베이비뉴스
차 키, 차 키가 문제의 시작이었다. ⓒ베이비뉴스

◇ 난처한 상황에 도움 청하자 돌아온 말 "네 남편은 어디에 있는데?" 

그날 나는 아이와 함께 마트에 가서 장을 봤다. 장 본 물건을 차에 실으려고 하는데 차 문이 저절로 잠겨 버렸다. 핸드폰과 차키는 차 안에 둔 채였다. 

처음엔 너무 황당해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이곳이 한국이었다면 공중전화나, 아니면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핸드폰을 빌려 보험사든 지인에게든 전화를 걸어 어떻게든 차 문을 열 방법을 찾았겠지만, 여기는 미국이었다. 나는 영어가 유창하지 않았고, 연락할 사람도, 방법도 없었다. 그저 막막했다. 

놀란 마음을 진정하고 마트 고객센터로 가서 나의 상황을 설명했다. 

”차키와 핸드폰이 모두 차에 있는데 차 문이 잠겨 버렸어. 도움을 받고 싶은데 어떻게 할 수 있을까?“

내 상황을 들은 직원은 이렇게 되물었다. 

”Where is your husband?(네 남편은 어디에 있는데?)“

영어에 능통하지 않은 나도 단번에 알아들을 수 있는 말이었다. 그들은 남편에게 전화해서 문제를 해결하라고 했다. 

나는 당당히 이렇게 말했다. 

”I don't have a husband(나는 남편이 없어).“

직원의 눈빛이 약간 흔들린 것 같았다. 그러나 그 직원은 이내 개의치 않는다는 표정으로 다시 그럼 너의 친구나, 가족은 어디에 있냐고 물었다. 나는 ”가족은 한국에 있고, 미국 친구들의 번호를 외우지 못했다“고 말하면서 ”핸드폰이 차 안에 있기 때문에 친구들의 번호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대답했다. 

그제야 내 상황을 이해한 직원은 자신의 전화로 차 문을 열어주는 회사(POP-A-Lock)를 수소문했고, 그 회사의 직원이 나를 만나러 마트에 올 수 있도록 도와줬다. 직원의 친절함에 놀란 마음이 어느 정도 진정되는 듯싶었다. 

하지만 15분만 기다리면 된다고 했는데, 조금만 기다리면 곧 온다는 말에 안심하고 있었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그들은 오지 않았다. 15분이면 된다더니, 이제는 30분이면 도착한다는 말만 반복했다. 저녁 7시부터 밤 12시까지 나와 사랑이는 무려 5시간이나 차 문 열어주는 사람을 기다렸다. 

차 문 열어주는 회사의 직원들은 나를 만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단지 자꾸 길이 엇갈렸을 뿐이다. 내가 마트 안에서 기다리다가 밖으로 나가 기다렸다가, 다시 마트로 돌아와 어디까지 왔는지 확인 전화를 하러 간 순간 직원들이 왔다가 내가 보이지 않자 그냥 돌아가는 일이 생겼다. 

밤 10시가 넘어가자 사랑이는 배가 고프다고 했다. 카드도 차 안에 둔 상황이라 내가 사랑이에게 먹일 수 있는 것은 물뿐이었다. 너무 속상하고 답답해서 눈물도 안 나오는 어이없는 상황… 한국이었다면 전화 한 통에 모든 문제가 30분 안에 해결됐을 텐데… 낯선 미국 땅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춥다고 오들오들 떠는 사랑이의 손을 내 옷 사이에 넣어주는 일뿐이었다. 

그 와중에 마트 고객센터 직원이 내게 던진 ”Where is your husband?“ 가 귓가에 맴돌았다. 

남편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스스로 답을 내릴 수 없는 질문에 차마 표현할 수 없는 감정이 나를 덮쳤다. 

그날 내가 버텨야했던 것은 짙은 어둠이었을까, 절망에 쉽게 무너져내리는 마음이었을까. ⓒ베이비뉴스
그날 내가 버텨야했던 것은 짙은 어둠이었을까, 절망에 쉽게 무너져내리는 마음이었을까. ⓒ베이비뉴스

◇ 자책감에 혼자 허우적대던 엄마 옆을 묵묵히 지켜준 내 딸 사랑이 

그러나, 밤 11시가 넘어가자 뭐라도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이렇게 마트 주차장에서 노숙할 순 없다. 혼자였다면 어떻게든 사람이 올 때까지 기다렸겠지만 지금 내 옆에는 배고픔과 추위에 떠는 아이가 있다.

다행히 조금 멀지만 걸어갈 만한 곳에 한인 식당이 있었다. 나는 그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도움을 구했다. 사정을 들은 그들은 우리를 도와주려고 다양한 방법을 강구했다. 그 따뜻한 마음에 눈물이 나올 것만 같았다. 

드디어 밤 12시. 드디어 POP-A-Lock 직원을 만났다. 그러나 POP-A-Lock 직원이 왔다고 해서 문을 바로 열 수 있는 것은 아니었다. 도움을 줄 수 있는 손길이 더 필요했는데, 다행히 한인 식당 직원들이 도와주셔서 문을 열 수 있었다.  

천신만고 끝에 차를 타고 핸드폰을 보니 동생에게서 부재중 전화가 20통이나 와있다. 

정말 끔찍한 하루였다. 

다만 희한하게도 그날은 내게 절망으로만 기억되는 날이 아니다. 그 비참한 상황 속에서 사랑이의 의연함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차 문을 열지 못해 전전긍긍하던 엄마가 자신의 무능력함을 자책하고 상황을 탓할 때 우리 사랑이는 내 옆에서 보채지도 않고 얌전히 앉아 웃는 낯으로 상황이 해결되길 기다려줬다. 

그것만으로도 사랑이에게 얼마나 고맙던지. 사랑이가 조금 커서 그랬을지, 아니면 엄마의 힘든 마음을 읽어서였는지 아직도 알 수 없지만 아이는 정말 대견하게 나와 그 지옥 같던 5시간을 잘 버텨줬다. 

아빠 없이 커온 그 시간, 엄마와 단단한 동지애 같은 것이 생긴 걸까? 의젓한 아이로 자라줘서 참 기특하면서도, 미안한 마음도 많이 들었다. 힘들고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할 아빠가 없다는 사실을 아는 아이… "이럴 때 아빠가 있었다면 어땠을까?"라고 물어볼 법도 한데, 사랑이는 그러지 않았다. 오히려 엄마와 함께 힘든 이 상황을 견디는 것만이 자기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이라고 생각한 것 같다. 

그 절망적인 상황에서 아이는 날 어떤 눈으로 바라봤을까? 그리고 앞으로 이 사건을 어떻게 기억할까? 엄마가 아무리 힘들어도 자신을 끝까지 보호하고 책임지려고 했다는 것을 느꼈을까? 

에이, 아무렴 어떤가. 앞으로도 쭉 내가 이 아이를 지킬 건데. 

“I don't have a husband. but, I have a wonderful daughter.” ⓒ베이비뉴스
“I don't have a husband. but, I have a wonderful daughter.” ⓒ베이비뉴스

마트 주차장 벤치에 쪼그려 앉아 하염없이 차 문 열어줄 사람만 기다리고 있던 그때, 나는 사랑이에게 내 외투를 벗어 아이를 감쌌다. 솔직히 나도 너무 추웠다. 하지만 엄마 마음이 다 그렇듯 나보다는 자식이 먼저 아닌가. 나 추운 것보다 아이 추운 게 더 마음 아팠다. 

그때 사랑이가 내게 이렇게 말했다. 

”엄마, 엄마가 이 옷 입고 그냥 나 안아주세요.“

이렇게 예쁜 마음을 가지고 있는 아이가 내 딸이라니… 절망 속에서도 감사와 사랑을 발견한 순간이었다. 

앞으로 누군가가 내게 또 “Where is your husband?”라고 묻는다면 나는 이렇게 말할 것이다.

“I don't have a husband. but, I have a wonderful daughter.”(나는 남편이 없어. 하지만 내겐 아주 멋진 딸이 있지.) 

*칼럼니스트 차은아는 7년째 혼자 당당하게 딸아이를 키우고 있다. 시골에서 태어났지만 어설픈 아메리카 마인드가 듬뿍 들어간 쿨내 진동하는 싱글엄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