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살아, 주택 살아?” 호구조사 하는 한의사?
“아파트 살아, 주택 살아?” 호구조사 하는 한의사?
  • 정리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9.12.27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피박스 신청
    - 해피타임즈, 0~7세 부모 천명에게 해피박스 증정!
  • http://happy.ibabynews.com
AD
[인터뷰] 아이가 사는 환경에 맞는 디테일한 관리가 '중요'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한의사는 자녀를 어떻게 키울까? 하루가 멀다 하고 감기를 달고 사는 우리 아이, 한의원에 데려가 볼까? 6살, 3살 두 딸을 키우고 있는 '한의사 아빠' 김한빛 서초교대 함소아한의원 원장에게 자녀 건강 관리법을 듣고, 어린이한의원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봤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출연 = 김한빛 서초교대 함소아한의원 원장

Q. 진료실에서 하는 불편한 질문

A. 예를 들면 “집이 오래된 집이예요?”라고 물어보지는 않지만, 혹시 “침실의 창이 이중창인가요? 단일창인가요?” 혹은 “집이 외풍이 좀 있나요?” 아니면 단독주택인지 아파트인지. “집이 오래된 집이에요?”라고 물어보지는 않지만 “집이 오래됐을 경우에는 외풍이 심할 수 있어요. 혹시 그런가요?” 라고 여쭤볼 수는 있죠.

Q. 불편한 질문을 해야만 하는 이유

A. 왜냐하면 감기의 원인, 혹은 지금 내 눈앞에 있는 이 아이가 왜 아픈지 등 왜 아픈지를 찾는 과정이기 때문인데요. ‘왜 아프지? 그냥 일반적인 질문을 했는데 모르겠는데?’ 그럼 한 번 더 생각하죠. 왜 아프지? 그러면 설마 이거? 그것도 영향이 있으려나? 하고 범위를 넓히는 거죠. 넓혀나가다 보면 그런 불편할 수도 있는 부분과 만나는 지점이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어봐야죠. 그런데 경험상 질문에서 걸리는 경우가 꽤 있어요. 그게 직접적인, 없던 것을 생기게 하는 원인, ‘유발인자’는 아닐 수도 있지만 악화시킬 수 있는, 있는 걸 좀 덜 낫게 하고 악화시킬 수 있는 요인은 될 수 있어서, 그러면 그게 원인일 수 있을 것 같다, 작은 원인일 수는 있지만, 그럼 그것을 차단하는 방법을 사용하면 조금 더 치료 효과가 좋아지고 빨리 아이가 좋아지고, 물어볼 건 물어봐야죠.

결국은 우리는 다 환경의 영향을 받고 살아가는 건데, 증상만 놓고 뚱뚱한 아이든 마른 아이든, 키가 큰 아이든 작은 (아이든), 밥을 잘 먹는 아이든 안 먹는 아이든 혹은 외풍이 많은 집에 사는 아이와 난방을 엄청 하고 외풍이 완벽하게 차단된 집에 사는 아이가 똑같은 약을 먹는 것도 이상하잖아요? 그것에 맞춰서 디테일하게 관리를 해줄 수 있으면 좀 더 빨리 좋아질 수 있겠죠.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