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면 속도 메슥거리는 오른쪽머리통증 등 만성편두통…원인은?"
심하면 속도 메슥거리는 오른쪽머리통증 등 만성편두통…원인은?"
  • 전아름 기자
  • 승인 2021.09.2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와 코에서 발생한 병리적 물질이 두통 유발...'담적 치료' 선행해야"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가끔 한쪽 머리가 지끈거리는 편두통. 보통 오른쪽머리통증, 왼쪽머리통증 등 머리 한쪽에서 통증이 생기곤 한다. 이럴 땐 잠시 쉬거나 진통제를 먹는 등 자기 나름의 방식으로 통증을 다스리는데, 이런 방법으로도 통증이 완화하지 않거나, 너무 증상이 자주 나타날 때, 또한 매주 한 번 이상 두통을 겪으면서 자신의 업무에 집중하기 어려운 만성편두통 환자라면 더 이상 방치하거나 진통제에만 의존해선 안 된다고 홍욱기 위강한의원 분당점 원장은 당부한다.

도움말=위강한의원 분당점 홍욱기 원장. ⓒ위강한의원
도움말=위강한의원 분당점 홍욱기 원장. ⓒ위강한의원

홍욱기 원장은 "만성편두통이 지속하며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받고 있다면 검사와 치료를 시작하라"며, ▲머릿속이 심장 박동처럼 욱신거리며 아픈 증상이 지속할 때 ▲메슥거림 ▲식욕부진이나 구토 등 소화기 증상 동반 ▲빛이나 온도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불편해질 때를 주요 증상으로 설명하고, "오래된 두통을 참고 버티지 말고 원인을 찾아 치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편두통은 각종 검사를 해도 원인을 알기 힘든 1차성 두통으로 분류한다. 이때 한의학에서는 메슥거림, 소화불량 및 두통이 함께 나타나는 이유를 찾고, 위장 담적 및 코 담적에 의한 증상으로 접근한 뒤 치료한다고 홍욱기 원장은 설명했다.

홍 원장은 "특히 위장 담적을 두통의 숨겨진 원인으로 보는데, 이는 위장에서 음식물이 온전하게 소화되지 못하고 정체되면서 생긴 담(痰)에 의해 발생한다. 이 경우 위장이 안 좋은 상태이므로 식욕부진, 더부룩함,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자주 함께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홍 원장은 “위장 담적 환자의 두통은 위장에서 발생한 병리적 물질인 담이 혈액을 타고 이동해 근육이나 신경에 통증유발물질로 작용하며 나타난다"라며 "두통 개선을 위해서 위장부터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에 쌓인 담적은 농 등이 코 주변 부비동에 쌓인 상태를 말한다. 축농증 비염 등이 이 경우에 해당하는데, 농이 공기 흐름을 막아 뇌가 열을 식는 것을 방해해 두통이 생긴다. 이런 원인으로 두통이 발생했다면 코 담적을 배출해 없애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욱기 원장은 “담적 유형에 따라 위장운동성을 높이거나, 비강점막과 호흡기점막의 담적을 배출하는 등의 치료탕약처방이 적용될 수 있다. 경혈에 약침액을 주입하는 치료도 개인에 따라 병행될 수 있다”라고 전하는 한편, 개인증상에 맞는 음식요법, 운동, 수면요법 등을 의료진에게 지도받으면 재발을 방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하며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위강한의원 비대면 진료 및 처방은 전화상담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위강한의원 의료진이 최근 한의학계 최초로 담적의 개념을 정립한 논문을 발표했다고 위강한의원 측은 설명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