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 이렇게 하면 아이를 망칩니다
칭찬 이렇게 하면 아이를 망칩니다
  • 영상편집=김솔미 기자
  • 승인 2022.10.3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4.0] ‘국민 엄마 멘토’ 조선미 아주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④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육아 정보와 노하우가 넘쳐나는 세상이지만, 막상 내 아이에게 적용하려니 어딘가 모르게 불안합니다. 임산부들이 먹어야 하는 영양제, 예방접종 등 의학 정보도 수시로 달라집니다. 그런데 인터넷이나 선배 엄마의 말만 믿고 우리 아이를 키워도 되는 걸까요? 베이비뉴스는 임신, 출산, 육아 분야 전문가를 초대해 초보 부모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부모4.0 맘스클래스 라이브’를 매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부모4.0’ 주요 장면을 짧은 영상으로 만나 볼까요.

“(칭찬을 많이 받으면) 아이들은 느낍니다. ‘이 정도를 잘했다고 하는구나’라고. ‘이럴 때 엄마가 정말 기뻐하는구나.’ 이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잘하는 게 잘한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걸 정말 잘 (하는 게 중요하다고). 

근데 이런 아이들은 기준이 높아져요. 스스로에 대해서. 그러니까 잘하지 못할 것 같으면 그걸 포기하거나 회피하는 경우들이 실제로 많이 생깁니다. 

이를테면 유치원에서 정말 그림을 잘 그린다는 칭찬을 듣고, 집에 왔는데 엄마도 칭찬을 해요. 근데 학교에 가서 저 옆에 애를 보니까 진짜 그림을 잘 그려요. 애들이 좀 크면 인지적으로 판단이 되거든요. 그럼 안 그립니다. 실제로. 그래서 왜 안 그리냐고 물으면 ‘나보다 더 잘하는 애가 있어’라고 하죠. 잘한다, 못한다는 얘기를 안 하셨으면 좋겠어요. 

자발적인 건 그냥 자기 안에서 우러나오는 거거든요 그런데 이제 막 격려를 해서 뭘 하게 하면 사실 그것도 조금 그렇고요. 그냥 자유롭게 뒀을 때 뭘 하는 것, 이게 사실 발달에는 제일 크게 도움이 됩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경찰공제회자람빌딩 B1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3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