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국공립 어린이집 대폭 확충…민간·가정 8개소→국공립 전환 
관악구 국공립 어린이집 대폭 확충…민간·가정 8개소→국공립 전환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1.2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오는 9월에는 구립 신사어린이집 신축 개원…구, 2022년까지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 50% 목표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신사동 국공립 어린이집 조감도. ⓒ관악구
신사동 국공립 어린이집 조감도. ⓒ관악구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국공립 어린이집을 대폭 늘린다. 올해에만 총 9개소를 확충할 계획이며 오는 3월 입학 시기에 맞춰 8개소를 개원한다.

관악구는 21일 "난곡동의 민간 어린이집인 난곡어린이집을 사들여 새롭게 단장하고, 가정 어린이집인 별이랑어린이집(인헌동), 아이봄어린이집(은천동), 꼬꼬마어린이집(삼성동), 희아어린이집(청림동), 햇님몬테소리어린이집(청림동), 건강한어린이집(성현동), 드림타운어린이집(성현동) 7개소를 국공립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는 9월에는 지상 3층, 연면적 295㎡ 규모의 구립 신사어린이집 신축 공사를 마치고 아이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관악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234명의 국공립 어린이집 정원을 확보, 적체됐던 국공립 보육수요를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악구의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은 2014년 26.2%(39개소)에서 현재 38.9%(71개소)로 크게 증가했다. 관악구는 2022년까지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 50%를 목표로 확충사업 추진에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국공립 어린이집은 시간연장보육(오후 7시30분 이후 보육)을 포함한 취약 보육을 우선 실시해 부모들의 선호도가 높다. 교사의 이직율도 낮아 환경 변화에 민감한 영유아에게 안정적인 보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민·관이 상생해 민간·가정어린이집을 매입, 장기 임차하는 방법으로 국공립 어린이집을 확충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부모님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