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파크로 변신한 우장산공원에서 피서 어때요?
워터파크로 변신한 우장산공원에서 피서 어때요?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7.1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서울 강서구, 도심 속 ‘어린이 물놀이장’ 개장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아이들이 시원한 물폭포를 맞으며 물놀이를 하고 있다. ⓒ강서구
아이들이 시원한 물폭포를 맞으며 물놀이를 하고 있다. ⓒ강서구

무더운 여름 시원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우장산근린공원으로 떠나보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우장산근린공원 축구장에 가족이 함께 피서를 보낼 수 있는 ‘어린이 물놀이장’을 개장했다고 19일 밝혔다. 물놀이장은 8월 11일까지 월요일과 우천시를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매 시간 45분 운영하고 15분간 휴식한다.

어린이를 동반한 보호자와 유아부터 초등학생까지 입장 가능하며 이용 시에는 수영복과 수영모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물놀이장은 유수풀 1동, 영·유아풀 2동, 어린이풀 3동을 비롯해 워터슬라이드, 워터버켓 등 다양한 물놀이 시설을 갖췄다.

또한 아이와 함께 온 부모들이 쉴 수 있는 휴게공간을 포함 샤워시설, 탈의실, 매점 등 편의시설도 함께 운영한다. 구는 많은 아이들이 이용하는 만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관리요원 및 간호요원을 상시 배치한다. 물놀이장엔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아이들이 안심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하루에 4회씩 수질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도시락, 물, 과일 등 외부 음식을 반입할 수 있으나 쾌적한 물놀이를 즐기기 위해 주류와 배달음식, 기름진 음식 등은 제한된다”고 말했다. 이어 “공원 내 주차장과 한국폴리텍대학교 강서캠퍼스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으나, 주차공간이 협소하여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아이들이 워터파크를 찾아 멀리 나갈 필요 없도록 도심 속 물놀이장을 만들었다”며 “우장산 어린이물놀이장에서 가족과 함께 시원한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