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곳곳에 화학물질이..." 얼마나 알고 있나요?
"생활환경 곳곳에 화학물질이..." 얼마나 알고 있나요?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9.06.2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강상욱 교수, 생활화학제품 불안을 해결하기 위한 특강 개최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지난 2011년 가습기살균제 피해사고가 일어났고, 2017년에는 살충제 계란 사태, 이듬해에는 라돈 침대 사태가 발생했다. 이외에도 생활화학제품 관련 사고 및 논란이 끊임없이 발생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사회문제해결형 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개인 맞춤형 생활화학제품 사용 위해 정보 제공 플랫폼 개발’ 과제를 발주하고 연구 개발을 추진 중에 있으며, 해당 과제를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 중인 ㈜트리마란은 생활 속 화학물질의 위험성과 소비자의 불안감 해소를 목적으로 상명대학교 화학에너지공학과 강상욱 교수를 초빙한 특강을 맘스클래스에서 추진했다.

강상욱 교수는 지난 2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이비스타에서 진행된 제410회 맘스클래스에서 생활 속 존재하는 화학물질의 위해성을 알렸다.

◇ “화학물질, 생활 전반에 깔려있어”

강상욱 교수는 생활 속 존재하는 화학물질의 유해성 등을 알렸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강상욱 교수는 생활 속 존재하는 화학물질의 유해성 등을 알렸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화학물질은 우리가 생활하는 곳 전반에 퍼져있다. 강 교수에 따르면 멜라민과 포름알데히드를 섞으면 멜라민수지가 되는데, 이는 중국집 등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플라스틱 그릇의 원료다. 강 교수는 “멜라민수지 그릇이 벗겨졌다면 당장 버려라. 스테인리스나 유리 용기를 사용하는 게 좋다. 스테인리스는 처음에 연마제가 조금 묻어나오지만 식용유나 기름이 묻은 티슈로 한 번 닦아내고 사용하면 이후부터는 안심하고 쓸 수 있다”고 전했다.

프라이팬 역시 부식이 되기 시작하면 버리는 게 좋다. 그는 “스테인리스 프라이팬이 벗겨지거나 색이 변하기 시작하면 이미 부식됐다는 뜻”이라며 “부식이 되면 중금속인 크로뮴이나 니켈이 나온다. 이는 신경마비나 알츠하이머, 암 등을 유발한다”고 경고했다.

◇ “음식점·미용실에서도 화학물질이…”

강상욱 상명대학교 화학에너지공학과 교수가 생활화학제품 불안을 해결하기 위한 특강을 열었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강상욱 상명대학교 화학에너지공학과 교수가 생활화학제품 불안을 해결하기 위한 특강을 열었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여성들이 자주 가는 네일아트숍에서도 화학물질을 쉽게 접할 수 있다. 강 교수는 “매니큐어를 지울 때는 아세톤과 톨루엔을 사용한다. 아세톤 냄새는 폐를 공격한다. 폐가 건강하면 아토피 등도 생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미용실에서도 화학물질과 대면할 수 있다. 그는 “염색제를 사용할 때 포름알데히드를 물에 녹인 포르말린이란 성분이 나온다”면서 “포르말린은 보존제 역할을 하면서 접착력이 있지만, 발암물질이다. 대체재가 있지만 가격적인 면 때문에 사용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숯불구이 음식점 중에서는 합성탄을 사용하는 곳이 있다. 강 교수는 “합성탄은 폐목재에 화학 약품을 버무린 것”이라며 “불을 붙게 만드는 착화제 역할의 질산바륨을 첨가하는데, 열을 가하게 되면 질산바륨이 연소가 되면서 분해가 되기 시작한다. 연소가 되면 이산화질소가 대량으로 발생하는데, 이산화질소는 자동차 배기가스에서 제일 많이 나온다. 이산화질소는 폐에 치명적”이라고 알렸다.

◇ “먹는 것도 안심할 수 없어”

특강을 하는 강상욱 교수의 모습.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특강을 하는 강상욱 교수의 모습.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패스트푸드점이나 식료품점 등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제로콜라에는 설탕 대신 아스파탐이라는 물질이 들어간다. 아스파탐으로는 칼로리는 높지 않게 하면서도 단맛을 낼 수 있다. 강 교수는 “인공감미료만 먹어도 당뇨 위험성이 높아진다. 단 음식은 무조건 멀리하라”고 조언했다.

접착제인 에폭시 수지는 내열성, 접착성, 전기 절연성, 내수성 등이 뛰어나 건축자재나 페인트 등에 쓰인다. 하지만 음료수 캔이나 통조림 내부 코팅제에도 에폭시 수지가 사용된다. 에폭시 수지는 발암물질인 비스페놀에이(BPA)로 만든다.

튀긴 음식 역시 건강에 좋지 않다. 그는 “감자칩 등에 있는 탄수화물의 녹말은 반드시 120도가 넘어가면 발암물질인 아크릴아마이드가 나온다. 감자튀김이나 프라이드치킨 등은 건강에 좋지 않다”고 말했다.

생활화학제품 및 물질에 대한 정보는 페이스북 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 ‘화정쌤 : 화학물질정보 선생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