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복지부 남성육아휴직률 5%… “주무부처 솔선수범 필요”
[국감] 복지부 남성육아휴직률 5%… “주무부처 솔선수범 필요”
  • 김재희 기자
  • 승인 2019.10.04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윤종필 의원, 4일 복지부 산하 공공기관 육아휴직률 공개

【베이비뉴스 김재희 기자】

보건복지부의 남성 육아휴직률이 5%인 것으로 조사됐다. 복지부 산하기관 중 남성 육아휴직률이 가장 높은 곳은 보건복지인력개발원으로, 18.7%가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은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자료를 인용해 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윤종필 의원실이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의 2014년부터 2018년 사이 남성육아휴직률을 살펴본 결과, 보건복지인력개발원이 18.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보건산업진흥원이 13.3%, 사회보장정보원이 8.9%,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이 8.1%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작 주무부처인 복지부의 경우, 남성 육아휴직 비율은 5.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여성 육아휴직률도 31.5%를 기록해 다른 기관 사용률에 비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 외에 노인인력개발원, 장애인개발원, 국가생명윤리정책원, 의료기관평가인증원, 보육진흥원, 한의약진흥원 등은 1% 미만으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반면, 노인인력개발원과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은 여성 육아휴직률이 100%로 나타났다.

윤종필 의원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직장에서 남성들의 육아휴직부터 적극 확대하고 적극 보장해야 한다”며, “저출산 대책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산하 공공기관들부터 솔선수범해야 민간기업도 함께 동참해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