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67년까지 0~14세 아동 인구 '절반'으로 준다
[국감] 2067년까지 0~14세 아동 인구 '절반'으로 준다
  • 김재희 기자
  • 승인 2019.10.08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김정호 의원 “인구감소 흐름 완만하게 바꿀 노력 필요”

【베이비뉴스 김재희 기자】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통계청의 2017~2067 인구추계 자료를 분석해 8일 발표했다. 자료사진 ⓒ베이비뉴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통계청의 2017~2067 인구추계 자료를 분석해 8일 발표했다. 자료사진 ⓒ베이비뉴스

앞으로 남성인구의 감소폭이 두드러질 것으로 나타났다. 여자 100명당 성비는 2027년에 100으로 균형을 이루고 그 이후에는 점차 감소한다는 예측이 이번 국정감사 자료에서 확인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김해시을)은 통계청을 통해 제공받은 2017~2067 인구추계 자료를 분석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8일 발표했다. 

이 자료는 올해부터 2067년까지 전체인구가 현재대비 24% 감소하며, 0~14세는 50.6%, 15~64세는 52.5% 감소하고 65세 이상은 137.8%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했다. 

2017년부터 2047년까지의 시도별 인구추계를 살펴보면, 부산(-20.5%), 대구(-17.8%), 울산(-15.6%), 광주(-15.4%), 서울(-13.9%) 순으로 감소폭이 크게 나타났다. 반대로 세종(79.6%), 제주도(18.9%), 충남(5.9%), 경기(5.7%), 충북(0.6%), 인천(0.1%) 등은 인구가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성별 인구추계에서는 남성은 6.5%의 감소를 보였고 여성은 4.4%의 감소를 보이며 2027년 이후 여성의 인구가 남성보다 높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남성인구가 감소하는 지역은 부산(-21.9%), 대구(-19%), 울산(-16.7%), 광주(-15.8%), 서울(-15.6%) 등 주로 대도시에 집중했다. 감소폭은 전체인구 감소폭보다 크고 전남과 경북만 전체인구보다 감소폭이 낮게 나타났다. 반대로 남성인구가 증가하는 지역은 세종(79.5%), 제주도(18%), 충남(5.8%) 등으로 확인됐다.

여성인구가 감소하는 지역은 부산(-19.1%), 대구(-16.6%), 광주(-15%), 울산(-14.4%), 서울(-12.2%) 등 남성인구 감소 지역과 비슷하게 나타났으며,  전남만 유일하게 전체인구보다 감소폭이 크게 나타났다. 세종(79.7%), 제주도(19.9%), 경기(7.4%), 충남(6.1%) 등은 여성인구가 증가하는 지역으로 분석됐다.

전체인구 증가폭보다 크게 예측되었으며 특히 인천과 경기의 증가폭 차이가 2%로 아주 크게 예측됐다. 

김정호 의원은 “인구의 저출산, 고령화는 국가의 경쟁력과 미래를 위해 해결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지적하며 “하루빨리 인구감소 흐름을 완만하게 바꾸고, 특히 지방인구 감소를 막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등 인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범국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