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대한민국 전주 사람’ 캐서린 토프트입니다
저는 ‘대한민국 전주 사람’ 캐서린 토프트입니다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9.08.2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친부모 찾기 나선 노르웨이 입양인 캐서린 토프트 씨 이야기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캐서린 토프트, 또는 조혜정. 그는 한국에서 태어나 노르웨이에서 자란 입양인입니다. 친부모를 찾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그를 지난 7월 25일 서울 인사동의 한 찻집에서 만나 인터뷰했습니다.(관련기사 : 대통령에게 전한 편지 한 통… “엄마를 찾고 싶어요”) 그의 이야기를 카드뉴스로 재구성했습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저는 ‘대한민국 전주 사람’ 캐서린 토프트입니다

2
제 이름은 캐서린 토프트(Cathrine Toft), 한국 이름은 조혜정(Jo, Hea-jung)입니다. 1983년 2월 20일 태어나 전북 전주시 효자동에서 발견됐습니다. 3월 1일 전주영아원에 전해졌고, 7월 노르웨이로 입양됐어요.

3
친부모님을 찾고 싶다는 생각을 한 건 2009년입니다. 한 TV쇼에서, 한국인 어머니가 입양 보낸 아이를 찾는 모습을 본 거죠. 사실 저는 그동안 제 어머니한테 화가 나 있었습니다. 저를 버리고 떠났으니까요.

4
그러다 TV쇼에서 아이를 찾는 어머니를 봤는데, 그 어머니가 너무 안돼 보였어요. 왜 자기 아이를 키우지 못했는지, 그 사정과 감정을 이해하게 된 거죠. 그래서 그 다음부터 엄마를 미워하지 않게 됐습니다.

5
지난 6월에는 놀라운 일이 있었어요. 노르웨이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겁니다. 정말 흥분하며 기대했죠. 문 대통령을 만났을 때 “안녕하세요”라고 말했어요. 제가 할 수 있는 한국어는 그것뿐이었어요.

6
함께 있던 교민 분이 저를 대신해서 얘기해주셨죠. 제 이름이 무엇인지, 제가 언제 입양됐는지. 그리고 미리 준비한 편지를 문 대통령에게 전해주면서 친부모를 찾을 수 있게 제발 편지를 읽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7
저는 지난해에 세 번, 올해 한 번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친부모님 소식은 듣지 못했지만, 한국에 올 때마다 제 자신에 대해 더 알아가는 기분이 들어요. 제 자신을 찾기 위해서 저는 한국에 또 돌아와야 해요.

8
저는 웃고 있는 사진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찍은 사진을 보고는 노르웨이에 있는 어머니가 말씀하시더군요. “한국 친구들과 찍은 사진에서는 잘 웃는구나. 행복해 보여.” 제가 봐도 정말 그렇더라고요. 

9
제 가장 큰 소원은 엄마를 만나는 겁니다. 엄마는 괜찮은지 묻고 싶어요. 그리고 보고 싶어요. 제가 누구를 닮았는지. 저처럼 생긴 사람들을 정말 보고 싶어요. 또 알고 싶습니다. 제가 어디서 왔는지….

10
엄마를 용서할 수 있어요. 이해하니까. 저한테 삶을 준 사람, 엄마를 찾고 싶어요. 제가 잘 살아왔다는 걸 알리고 싶습니다.
*토프트 씨의 가족을 아시는 분은 아동권리보장원(02-6943-2654∼6)으로 연락해주세요.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