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에게 더 위험한 여름 식중독, 어떻게 예방할까?
어린이에게 더 위험한 여름 식중독, 어떻게 예방할까?
  • 칼럼니스트 김소형
  • 승인 2020.08.1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형의 힐링타임] 날 음식은 피하고 남은 우유나 이유식 보관에도 주의

사계절 중 식중독이 가장 잘 발생하는 계절이 바로 여름입니다. 특히 여름철에는 오염된 물이나 식품에 의한 식중독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은 식중독에 걸릴 위험이 클 뿐만 아니라 탈수 등 심각한 합병증이 올 수 있으므로 여름에는 아이들이 먹는 음식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여름철 식중독, 어린이에게 더 위험합니다.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요? ⓒ베이비뉴스
여름철 식중독, 어린이에게 더 위험합니다.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요? ⓒ베이비뉴스

여름 식중독은 무더위에 음식물이 쉽게 부패하면서 주로 발생하는데, 살모넬라균, 포도상구균, 비브리오균 등 여러 종류의 세균이 원인이 됩니다. 보통 식중독에 걸리면 음식을 먹은 후 구토, 복통, 설사 같은 증상들이 나타나게 됩니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균 중 하나인 살모넬라균은 달걀이나 닭고기에서 발생합니다. 육류는 반드시 익혀 먹어야 살모넬라균을 없앨 수 있습니다. 달걀은 표면에 묻은 분비물에 살모넬라균이 존재할 수 있으므로 껍질을 깨끗이 씻은 후 요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음식뿐만 아니라 개나 고양이, 거북이 등의 애완동물도 살모넬라균을 전파하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애완동물을 키운다면, 애완동물이 음식 가까이 가지 않도록 잘 살펴야 하며 애완동물을 만졌다면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은 후 음식을 해야 합니다.

비브리오균은 어패류를 통해 전파됩니다. 여름철 어패류를 익히지 않고 날로 먹으면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어패류를 먹는다면 신선한 것으로, 깨끗이 씻은 후 익혀 먹는 것이 좋습니다. 보툴리누스균은 통조림이나 소시지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으며 2세 이하의 아이들에게는 꿀도 식중독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먹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포도상구균은 실온에 보관한 음식물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에 냉장 보관하지 않은 음식은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음식을 조리하는 사람의 손에 상처가 있는 경우에도 발생하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특히 휴가지 등 야외 활동을 하면서 사 먹는 음식은 위생 상태를 확인할 수 없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날 것으로 된 음식은 될 수 있으면 먹지 않는 것이 좋고 물도 끓여서 먹어야 합니다. 식재료는 요리하기 전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어야 하고, 음식물이 서로 섞이지 않도록 보관해야 하며, 조리 도구 등의 청결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은 어른보다 심하게 식중독을 앓을 수 있습니다. 구토나 설사가 탈수로 이어질 수 있고 고열이나 혈변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아이가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이면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 좋고 여름철에는 아이의 젖병 관리나 남은 우유, 이유식 보관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또한, 아이가 식중독에 걸려 설사할 땐, 부족해질 수 있는 수액과 전해질을 보충해야 합니다. 탈수가 되지 않도록 깨끗하게 끓인 물을 먹이고 설사가 줄어들고 증상이 호전되면 죽을 시작으로 위장에 부담을 주지 않는 음식으로 영양을 충분히 보충해주어야 합니다.

*칼럼니스트 김소형은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원 한의학 박사로 서울 강남 가로수길의 김소형한의원에서 환자를 만나고 있다. 치료뿐만 아니라 전공인 본초학, 약재 연구를 바탕으로 한방을 보다 넓고 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컨텐츠를 만들고 있다. 저서로는 「꿀피부 시크릿」 「데톡스 다이어트」 「CEO 건강보감」 「김소형의 경락 마사지 30분」 「김소형의 귀족피부 만들기」 「자연주의 한의학」 「아토피 아가 애기똥풀 엄마」 등이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