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에 업무에… 요즘 부쩍 머리 아픈 당신에게
육아에 업무에… 요즘 부쩍 머리 아픈 당신에게
  • 칼럼니스트 김소형
  • 승인 2020.10.2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형의 힐링타임] 태양혈·태충혈 지압 두통 완화에 효과

두통은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해보는 흔한 증상 중 하나입니다. 두통의 원인은 혈액 순환 장애부터 녹내장, 비염, 축농증 및 다양한 질환 등 다양합니다. 온도나 기압의 차이가 클 때도 두통이 유발될 수 있으며 정신적 스트레스가 심해졌을 때도 두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별한 질환이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대부분 두통은 혈액 순환을 개선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특히 눈꼬리와 귀를 일직선으로 연결했을 때 그 가운데에 해당하는 ‘태양혈’ 지압은 두통이 심할 때 효과가 있습니다. 

특별한 이유 없이 머리 자주 아프다면, 관자놀이 마사지 추천해요. ⓒ베이비뉴스
특별한 이유 없이 머리 자주 아프다면, 관자놀이 마사지 추천해요. ⓒ베이비뉴스

화가 치밀어 오르거나 정신적 스트레스로 두통이 생겼을 때는 이 부위에 핏줄이 선명하게 튀어나오기도 합니다. 그만큼 정신적 스트레스와 연관이 있는 부위이기 때문에 스트레스로 머리가 지끈거리고 아플 때는 태양혈을 수시로 마사지하면 도움이 됩니다.

목과 어깨 부위를 가볍게 스트레칭하고 마사지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장시간 경직된 자세로 일하는 직장인들의 경우에는 목이나 어깨가 잘 뭉치기 쉽고 뇌로 가는 혈액 순환이 나빠지면서 두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런 경우에는 목과 어깨의 근육을 부드럽게 풀어주며 몸을 편안하게 이완시켜서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엄지발가락과 검지발가락의 뿌리 부분이 만나는 지점인 ‘태충혈’도 두통 해소에 효과적입니다. 머리와 가장 멀리 있는 경혈점이기 때문에 관련이 없을 것 같지만 발에는 뇌에 영향을 주는 수많은 신경이 분포하고 있습니다. 태충혈 역시 과도한 스트레스로 기혈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을 때 이를 풀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즉, 과로나 스트레스로 온몸이 긴장되어 있고 머리가 묵직하고 아플 때 태충혈을 강하게 지압하면 기혈의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 수 있으며 두통도 가라앉힐 수 있습니다. 태충혈을 자주 지압하면 눈의 건조와 피로를 해소하는 데도 좋습니다.

머리가 아플 때는 국화차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국화는 서늘한 성질을 갖고 있어서 정신적 스트레스로 머리가 뜨끈뜨끈해지고 두통이 생겼을 때 효과가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스트레스가 많아서 가슴이 답답하고 꽉 막힌 느낌이 들 때도 도움이 되며 밤에 잠을 잘 이루지 못할 때는 숙면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묵직한 머리와 눈을 맑게 해주기 때문에 두통으로 집중력이 떨어졌을 때도 좋습니다.

칡차도 두통 해소에 효과가 있습니다. 칡뿌리는 기혈의 순환이 잘되지 않아서 뭉치고 막혔을 때 이를 풀어주는 효능이 있습니다.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서 두통이 생겼을 때 칡뿌리를 달여서 하루에 1~2잔 차로 마시면 두통을 개선하고 머리를 맑게 해줄 수 있습니다.

뻣뻣하게 뭉친 근육을 풀어주고 이완시켜주는 효과도 있으므로 평상시 자세가 좋지 못해서 어깨나 목이 자주 아플 때 칡차를 마시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칼럼니스트 김소형은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원 한의학 박사로 서울 강남 가로수길의 김소형한의원에서 환자를 만나고 있다. 치료뿐만 아니라 전공인 본초학, 약재 연구를 바탕으로 한방을 보다 넓고 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컨텐츠를 만들고 있다. 저서로는 「꿀피부 시크릿」 「데톡스 다이어트」 「CEO 건강보감」 「김소형의 경락 마사지 30분」 「김소형의 귀족피부 만들기」 「자연주의 한의학」 「아토피 아가 애기똥풀 엄마」 등이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