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이름마저 잃진 않도록…” 하준이법, 법안소위 통과
“아이들 이름마저 잃진 않도록…” 하준이법, 법안소위 통과
  • 이중삼 기자
  • 승인 2019.11.2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25일 정치하는엄마들과 유가족들, 국회 국토위 앞에서 어린이생명안전법안 통과 촉구

【베이비뉴스 이중삼 기자】

하준이법이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했다.서종민 기자 ⓒ베이비뉴스
 25일 오후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가 열리는 국회 본관을 찾은 하준이, 태호 부모님들과 정치하는엄마들 활동가들. 서종민 기자 ⓒ베이비뉴스

일명 ‘하준이법’이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했다. 이로써 하준이법은 국토위 전체회의와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친 후 국회 본회의 가결 절차를 가지게 됐다.

2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본관 국토교통위원회 소회의실 앞 복도. 지난 21일 국회를 찾았던 시민단체 정치하는엄마들과 안타까운 사고로 아이를 떠나보낸 유가족들이 다시 국회를 찾았다. 이날 국회 국토위 법안소위에서 하준이법에 대한 심사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회의 시작 약 2시간 후 하준이법의 법안소위 통과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함께한 부모들은 고유미 씨(하준이 엄마), 김장회 씨(태호 아빠), 이소현 씨(태호 엄마)였다. 하준이는 2017년 10월 서울랜드 동문주차장에서 굴러 내려온 차량에 치여 목숨을 잃은 아이다. 어린이생명안전법안은 이처럼 어린이가 희생되는 안타까운 사고를 계기로 만들어진 하준이법, 해인이법, 한음이법, 태호·유찬이법, 민식이법을 일컫는다.

왼쪽부터 고유미 씨(하준이 엄마), 이소현 씨(태호 엄마), 김장회 씨(태호 아빠). 서종민 기자 ⓒ베이비뉴스
왼쪽부터 고유미 씨(하준이 엄마), 이소현 씨(태호 엄마), 김장회 씨(태호 아빠). 서종민 기자 ⓒ베이비뉴스

이들은 민식이법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에서 통과된 지난 21일과 마찬가지로, 어린이생명안전법안 국회 계류 현황이 담긴 서류를 미리 준비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전달했다. 윤관석·박재호·박홍근·안호영·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상훈·민경욱·송석준·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모두 전달했다.

하준이 엄마 고유미 씨는 베이비뉴스와 한 현장 인터뷰에서 “어린이생명안전법안이 20대 국회 내 반드시 만들어져서 아이들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도 마련해주길 바란다”면서, “정부도 국회 법안만 기다릴 것이 아니라 분명히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아이를 한 번 잃었다”며, “아이들 이름마저 잃게 하지는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용호 무소속 의원(전북 남원시임실군순창군)은 지난 7월 경사진 곳에 주차장을 설치하는 경우 미끄럼 방지를 위한 고임목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주차장법 일부 개정안, 일명 ‘제2하준이법’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앞서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김해시갑)도 지난해 11월 아파트 단지도 도로에 포함시키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